眞柱임면권박탈~! 임면권한 없는 자에 의해 파면 제적된 동래교회사태 진상규명위를 발족시켜 억울한 폐해를 당한 자들의 누명이 벗겨지기를 바란다. 신임 교통과 총무원장 및 새로 조직된 교단 임원들과 교회본부는 천리교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진상을 규명해야겠다.
천리아 게시판

     
 
.......작성자 천리아 ()
.......제 목 갑질횡포 그 -3 버스 44
.......등록일 2016/6/15 (20:51) 조회 808
.......첨부파일 20150726_115748.jpg (320Kbytes)
<버스 44>

중국에서 상영된 영화 제목입니다

2011년, 중국에서 어떤 여성 버스 운전기사가 버스를 운행하며 산길을 넘고 있었는데 양아치 3명이 기사한테 달려들어 성희롱을 하였습니다.

승객들은 모두 모른척하고 있는데, 어떤 중년남자가 양아치들을 말리다가 심하게 얻어 맞았습니다.

급기야 양아치들이 버스를 세우고 여성기사를 숲으로 끌고 들어가서 번갈아...

한참 뒤 양아치 3명과 여성기사가 돌아오더니 여성기사는 아까 양아치를 제지했던 중년남자한테 다짜고짜 내리라고 하였습니다.

중년남자가 황당해 하면서,

“아까 난 도와주려고 하지 않았느냐?"고 하니까

기사가 소리 지르면서

“당신이 내릴 때까지 출발 안 한다!”고 단호히 말합니다.

중년남자가 안 내리고 버티니까 승객들이 그를 강제로 끌어내리고 짐도 던져버렸습니다.

그러고 버스가 출발했는데 기사는 커브길에서 속도를 가속해서 그대로 낭떠러지로 추락하였습니다.

전원 사망...

중년남자는 아픈 몸을 이끌고 시골 산길을 터벅터벅 걸어 가다가 자동차 사고현장을 목격합니다.

교통을 통제하는 경찰관이 말하길 버스가 낭떠러지에 떨어져 승객이 모두 사망한 사고라고 합니다.

멀리 낭떠러지를 바라보니 자신이 타고 왔던 그 버스였습니다.

그 여성 운전기사는 오직 살만한 가치가 있던, 유일하게 양아치들의 악행을 제지했던 그 중년 남자를 일부러 버스에서 내리게 하고서 모른척 외면했던 승객들을 모두 지옥으로 데리고 갔습니다.

이 얘기는 중국에서 일어났던 실화입니다."버스 44"라는 영화로 제작되었다고 합니다.

'나 몰라라' 방조하고 있던 손님들이 중년의 아저씨를 버스 밖으로 쫓아낼 때는 모두 적극적이었다고 합니다

이 글을 읽고 있는 나는 버스안의 방조자는 아닐까 반문해 봅니다

우리 아이들과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침묵의 방조자는 되지 말아야지....

~~~~~~~~~~~~~~~~

종교라는 간판 아래서도 저런 넘들이 있다는 것이 서글프다
인류통합의 오메가포인트인 감로대를 불태우려 했다는 누명을 씌운 3인께 묻고 싶다
버스기사를 윤간한 3인과 무엇이 다른가?고..
그 진실을 모르쇠한 그네들은 버스 승객들과 무엇이 다른가?고..

 
     
 
recommend list modify delete
 
     
 
prev  갑질횡포 그 -2 본부 총무과장의 판결문 공개
prev  갑질횡포 그 -4 천인공노할 요시카와의 누명
 
 
희생플라이~! 비록 [烹] 당해도 좋다. 팀이 살 수 있다면... 아~! 통재여~! 제발 이 사건의 행악질이 만천하에 밝혀져 乙의 억울함을 풀 수 있다면 좋겠다. 동래사태 진상규명위를 발족시켜 주기 바란다.